두 번째 휴양림 소선암에서

코로나로 인해 해외여행은 꿈도 못꾼다. 그래서 국내로 시선을 돌리고 좋은 공기와 함께 참선을 하고 치유를 하고 싶어서 국립휴양림을 격주로 가기로 했다. 소선암 자작나무 숲과 오색약수 이후로 두 번째 휴양지로 다녀왔다.Continue reading “두 번째 휴양림 소선암에서”